본문내용

아버지학교

1995년 10월 두란노서원에서 처음 개설되어 전국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나누고 있는 과정입니다. 오늘날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가정의 문제는 곧 아버지의 문제라는 인식위에, 올바른 아버지상을 추구하며 실추된 아버지의 권위를 회복시키고, 아버지가 부재한 가정에 아버지를 되돌려 보내자는 목적으로 세워졌습니다.

처음에는 교회에서 개설이 되어 참석자도 주로 기독교인들이었지만 IMF 이후 아버지학교가 세상에 알려지면서 일반인의 참석자가 급증하였습니다. 2004년부터는 기독교 색채를 배제한 열린아버지학교가 개설되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교회에서는 위탁교육의 형식으로 아버지학교를 진행하고 있습니다.